내숭 : 달려가마(馬)

2015

INFOMATION

기본 정보
제목 내숭 : 달려가마(馬)
영문 Coy : Let’s Run
중문 装相 :奔马
크기 127 x 183 cm
년도 2015
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

DESCRIPTION

한지 위에 수묵과 담채, 콜라쥬 Color and collage on Korean paper 紙本淡彩, 拼贴艺术

할인판매가 총 할인금액 원 (모바일할인금액 원)

(모바일기기를 통한 주문시에만 적용됩니다.)

적립금

  • 0원(0%)
  •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%
  •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%
  •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%
  •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%
  •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%
  •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%
  •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%
  •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%

OPTION

국내/해외배송
배송비 방법 배송필요 없음
배송비 무료
QTY
바로구매


[한국화가 김현정, <내숭 : 달려가마(馬)>]


 

 

 

 


김현정, <내숭 : 달려가마(馬) / Coy : Let's Run / 装相 :  奔马 >

한지 위에 수묵과 담채, 콜라쥬

Painting with Korea traditional ink, color and collage on Traditional Asian paper, 2016


안녕하세요.

한국화가 김현정입니다.

오늘은 <내숭 : 달려가마(馬)>작품을 읽어드립니다.


<내숭 : 달려가마(馬)>는 "렛츠런 파크"와 콜라보레이션 한 작품입니다.


말과 기수(騎手)의 호흡이 하나가 될 때, 비로소

최상의 호흡을 맞출 수 있다.

기수(騎手)는 "경마의 꽃 "이라고도 불리지만, 기수가 되기 위해서는 

엄격한 자기관리와 인내의 시간이 필요합니다.


경주시 말에게 더해지는 충격을 줄이기 위해 

168cm/49kg 이하라는 신체조건을 유지해야 하고,

2년여의 훈련 기간을 인내해야만 기수면허를 소지 후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.  

초반에는 말을 보살피는 기간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.


이렇게 말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보낸 기수는 말의 각질(脚質, 질주 습성)에 따른

맞춤 전략을 통해 최상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.


<내숭 : 달려가마(馬)>는 마지막 결승전을 향해 전력질주하는 역동적이면서도

말과 기수의 하나 된 아름다운 곡선을 담아낸 작품입니다.


아래는 <내숭 : 달려가마(馬)>가 완성되기까지의 과정입니다.

 



 

 

 



[내숭 도서관] _ 본 작업이 수록된 책자입니다.

2015 [한국마사회 월간 매거진 굽소리] 11월호ㅣ렛츠런 스케치



COPYRIGHT ⓒ 한국화가 김현정, All Rights Reserved.